중국에서 발 빼는 현대기아차, 인도에선 3억달러 '통큰 투자'
중국에서 발 빼는 현대기아차, 인도에선 3억달러 '통큰 투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3.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최대 차량호출업체 올라(ola)에 3억 달러 투자
더불어 인도 특화 전기차 개발에 박차 가해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중국에서 '군살'을 빼고 있는 현대·기아차가 인도 시장에 대한 전략을 크게 강화하고 나섰다.

인도 자동차 시장이 향후 일본을 제치고 세계 3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인도 시장 접근을 대폭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전기차,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유망 부문이 주된 투자 대상이다.

현대·기아차는 인도 최대 차량호출업체인 올라(ola)와 총 3억 달러(약 3384억원) 어치를 투자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2억4000만 달러(약 2707억원), 기아차는 6000만 달러(약 677억원)를 각각 투자한다.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향후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가 이번 계약으로 인도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의미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올라에 3억 달러를 투자한다. 지난달 말 현대차 양재사옥에서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 CEO(왼쪽)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올라에 3억 달러를 투자한다. 지난달 말 현대차 양재사옥에서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 CEO(왼쪽)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사진=현대차그룹

◆“인도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 모빌리티 협력에 맞손”

현대·기아차와 올라 간 맞손은 지난달 말 시작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은 지난달 말 서울 현대차 본사에서 올라의 바비쉬 아가르왈 CEO(최고경영자)를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과 한국와 인도의 미래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인도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인도 모빌리티 1위 업체인 올라와 협력을 통해 우리가 목표로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환 노력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형 우버’로 불리는 올라는 2011년 설립돼 현재 인도 차량호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세계 125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차량은 130만대, 누적 차량호출은 10억건에 육박한다.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이번 계약 체결로 ▲플릿(fleet) 솔루션 사업 개발과 ▲인도 특화 전기차(EV)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대 분야에서 협력한다.

시장 요구를 반영한 모빌리티 서비스 특화 차량을 개발해 공급하고 차량 관리와 정비를 포함한 '통합 플릿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올라 소속 운전자들에게 리스나 할부, 보험 등 각종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차량 구매를 돕고 차량을 보유하지 않은 올라 소속 운전자에게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차량을 대여해 준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도 정부가 2030년까지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추진함에 따라 3사는 차량호출 서비스에 투입하기 위한 인도 특화 전기차 개발에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과 고객 서비스 개발에도 나선다. 향후 현대·기아차가 출시할 전기차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차는 1월 29일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현지 첫 공장에서 시험생산 기념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찬드라바부 나이두 안드라프라데시주 총리, 박한우 기아차 사장/사진=기아차 인도법인
기아차는 1월 29일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현지 첫 공장에서 시험생산 기념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심국현 기아차 인도법인장,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찬드라바부 나이두 안드라프라데시주 총리, 박한우 기아차 사장/사진=기아차 인도법인

◆현대·기아차, 인도서 고속질주 가능할까

1998년 현지 자동차 생산·판매를 시작한 현대차는 지난해 6월 누적 생산 대수가 800만대를 넘었다. 더불어 현재 인도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5년 전후로 인도 시장에서 성장세가 더뎠지만 지난해 본격적인 성장세를 타고 사상 첫 내수·수출 70만대를 넘어섰다.

그랜드 i10, i20, 크레타, 쌍트로 등이 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2015년 선보인 크레타는 출시 이듬해인 2016년 전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가운데 판매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추가 투자를 통해 내년까지 9개 신차를 추가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인도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투자도 진행 중이다.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州) 첸나이 공장에 700억루피(약 1조1000억원)를 투자키로 했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1월 말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에 건설 중인 현지 첫 생산공장에서 시험생산 기념식을 열었다. 공장은 오는 9월부터 본격 가동되며 인도 공장의 첫 모델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SP 2i'의 시험생산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기아차는 인도에서 연간 100만대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

이날 참석한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축사에서 "인도는 기아차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인도의 잠재력을 인정하고 2020년대에는 일본을 제치고 세계 3위 자동차 시장(현재 1위 미국, 2위 중국, 3위 일본)에 등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도 자동차 산업 시장 규모는 2017년 402만대로 독일을 제치고 세계 4위 시장으로 도약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