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리 미투 폭로, “4월 기자회견 열 것”
이매리 미투 폭로, “4월 기자회견 열 것”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3.27 08:32
  • 수정 2019-03-27 08:33
  • 댓글 0

이매리 미투 폭로, 4월 중 기자화견 예정중
이매리 미투 폭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추행 피해 사실 게재
대기업 임원, 방송 관련 위원장 ,국회의원 등.. 이매리 미투 폭로 가해자들
이매리 미투폭로, “당신들은 죄의식 없는 악마”
이매리 미투 폭로 4월 중 기자 회견 예정, 배우 이매리(47)가 미투 폭로를 예고했다. / 연합뉴스
이매리 미투 폭로 4월 중 기자 회견 예정, 배우 이매리(47)가 미투 폭로를 예고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이매리 미투 폭로, ‘제2의 장자연 사태’ 벌어지나 ..

배우 이매리(47)가 미투 폭로를 예고했다.

2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따르면 이매리는 “4월 중 기자 회견을 예정하고 있다”며 “서지현 검사를 시작으로 고 장자연 사건에서 윤지오가 용기내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보고 용기 내 목소리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이나 여러 사건들이 있었지만 목소리를 내도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며 “현재 카타르에서 하고 있는 일이 정리되지 않아 정리 후 귀국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했다.

이매리는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자신이 당한 피해를 폭로했다.

당시 그는 “장자연 사건 수사 연장 지지를 응원한다”면서 방송 관련 위원장 A씨, 대기업 부사장 B씨, 전 국회의원 C씨, 대학교수 D씨를 거론하며 “당신들은 죄의식 없는 악마들이다.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는 “이들은 그런 말한 적 없다고 한다. 부끄러운 줄 알라. 당신들과 6년 동안 싸워왔다”며 “꼭 갚겠다고 은폐시키려고 했던 모든 자들 또한 공범자들이다”고 했다.

한편 한 사이트에서는 이매리라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가해자들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적시해 놓은 댓글이 달려 있어 진위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매리가 4월 중 미투 폭로를 예고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궁금증이 증폭 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