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업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오픈
SBI저축은행, 업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오픈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4.01 16:08
  • 수정 2019-04-0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I저축은행이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간편인증'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SBI저축은행
SBI저축은행이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간편인증'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SBI저축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SBI저축은행이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의 ‘SBI간편인증’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SBI간편인증은 기존 모바일 뱅킹 서비스인 ‘SBI스마트뱅킹’에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전자서명 및 간편 이체 기능을 탑재했다.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기술을 적용으로 안전한 사용자 인증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기존 인증서와 동일한 규격을 따라 시스템 연동 효과를 높였다.

또 고객 필요에 따라 생체인증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에프아이디오(FIDO)인증 표준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고객이 스마트뱅킹 서비스 이용 시 지문이나 안면인식 또는 핀(PIN) 번호 입력으로 간편하게 전자서명과 간편이체(1회 30만원, 1일 100만원 한도)까지 가능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는 SBI저축은행의 모바일 뱅킹 어플리케이션인 ‘스마트뱅킹’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며, 최초 가입 시 공인인증서와 보안 매체(보안카드 또는 OTP)가 필요하다.

이은화 SBI저축은행 핀테크TFT 이사는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기존 고객에게는 새로운 혜택을 제공하고 신규 고객 창출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핀테크 기반의 다양한 금융기술 도입을 통해 업계를 선도할 뿐만 아니라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