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검표원 말 무시하고 막무가내 유세'…경남FC "책임 묻겠다"
'한국당, 검표원 말 무시하고 막무가내 유세'…경남FC "책임 묻겠다"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4.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후보가 지난달 30일 FC경남과 대구FC의 K리그 경기장에서 당명이 적힌 붉은 점퍼를 입고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후보가 지난달 30일 FC경남과 대구FC의 K리그 경기장에서 당명이 적힌 붉은 점퍼를 입고 4.3 창원 성산 재보궐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프로축구 경남FC가 국제축구연맹 규정을 어기고 축구경기장 안에서 선거 유세를 한 행동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후보 등에게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구단이 징계를 받으면 도의적인 책임과 법적 책임을 요구하겠다고 1일 밝혔다.

경남FC는 공식 입장 자료를 내고 "구단 임직원은 경기 전 선거 유세와 관련해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사전 지침을 전달받아 충분히 숙지하고 있었다"며 "황 대표 측의 입장권 검표 시 경호 업체 측에서 정당명, 기호명, 후보자명이 표기된 상의를 착용하고는 입장이 불가하다는 공지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일부 유세원들은 '입장권 없이는 못 들어간다'는 검표원의 말을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들어가면서 상의를 벗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남FC는 또 "일부 유세원과 경호원이 실랑이하는 모습을 본 구단 직원이 '경기장 내에서는 선거 유세를 하면 안 된다', '규정에 위반된 행동'이라며 만류했으나 강 후보 측에서는 '그런 규정이 어디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네'라며 이를 무시하고 계속해서 유세를 진행했다"고 토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장 내 선거 운동 관련지침에는 '경기장 내에서 정당명·기호·번호 등이 나온 의상을 착용할 수 없으며, 피켓·어깨띠·현수막 등의 노출도 불가능하도록 규정돼 있다. 이를 어길 시 연맹은 해당 구단에 10점 이상의 승점감점, 무관증 홈경기, 연맹이 정하는 제3지역 홈경기, 2,0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등 징계를 받을 수 있다.

황 대표는 이번 사안에 대해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프로축구연맹은 1일 경기평가회의를 열고 이번 사안을 상벌위원회에 회부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