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요금 잘내는 주부와 사회초년생 대출 쉬워진다
통신요금 잘내는 주부와 사회초년생 대출 쉬워진다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4.02 17:15
  • 수정 2019-04-02 17:15
  • 댓글 0

대출 거절된 20만명 시중은행 대출 가능
통신요금을 성실히 납부한 주부, 사회초년생, 고령층의 시중은행 대출이 쉬워진다. /사진=연합뉴스
통신요금을 성실히 납부한 주부, 사회초년생, 고령층의 시중은행 대출이 쉬워진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통신요금을 잘 내는 주부, 사회초년생, 고령층의 은행 대출이 쉬워진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이 통신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금융소비자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신용평가시스템은 여·수신·카드 실적과 연체 이력 등 금융정보를 중심으로 작동됐다.

이 과정에서 최근 2년 내 신용카드 사용 이력 및 3년 내 대출 경험이 없는 사회초년생과 주부, 고령층 등 1300만명은 금융이력부족자(Thin filer)로 분류돼 낮은 신용등급을 받아왔다.

이에 저신용자는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고금리를 부과하는 제2금융권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금감원은 문제 해결을 위해 신용평가 때 통신요금(가입 및 할부 등), 휴대폰 소액결제, 온라인쇼핑 거래내역 등 비금융정보의 활용 범위를 확대키로 했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기존에 대출이 거절됐던 7등급에서 8등급 신용등급자 71만명 중 약 20만명은 앞으로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비금융정보는 신용 재평가 과정에서 활용된다. 일반적인 신용평가를 토대로 은행의 여신심사를 받은 후 대출이 거절된 고객에 한해 금융이력부족자인지를 판별한다.

이력부족자인 경우 이들의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신용등급을 재평가한 후 다시 대출 가능 여부를 심사하는 것이다.

금감원은 이런 재평가절차를 여신심사 단계로 흡수해 대출 승인뿐 아니라 금리나 한도 등에도 영향을 미치게 할 예정이다.

국민과 신한 등 5대 시중은행을 제외한 은행들은 2020년부터 새로운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비금융정보 전문 신용조회회사(CB)를 도입하고 머신러닝 등 빅데이터 기반의 최신 방법론을 활용한 신용평가모형을 구축하는 등 중장기 대응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