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네이버 라인과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개발
우리은행, 네이버 라인과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개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4.0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오른쪽 부터)이 신중호 네이버서치앤클로바 CIC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오른쪽 부터)이 신중호 네이버서치앤클로바 CIC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우리은행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AI(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해 네이버 라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인공지능 전문가로 구성된 ‘AI 공동 랩(Lab)’을 신설한다. 또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를 활용할 계획이다.

협약에 앞서 우리은행과 라인은 OCR(광학 문자 판독기), 챗봇 자연어 처리 등 클로바의 주요 기능에 대한 검증을 완료했으며, 그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연구와 검증부터 신규 사업 발굴까지 모든 과정이 ‘AI 공동 Lab’에서 이뤄진다”며 “최고의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한 IT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대고객 상품과 서비스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술이 활용될 수 있는 모든 은행 업무에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