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이몽' 윤상호 감독 "약산 김원봉 役 유지태, 중량감 있는 '큰 나무' 같아"
[E-핫스팟] '이몽' 윤상호 감독 "약산 김원봉 役 유지태, 중량감 있는 '큰 나무' 같아"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0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호 감독 / MBC 제공
윤상호 감독 / MBC 제공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윤상호 감독이 MBC 새 주말극 '이몽'으로 만난 배우 유지태에 대해 매우 잘한 캐스팅 같다고 이야기했다.

윤상호 감독은 9일 서울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새 주말극 '이몽'(극본 조규원, 연출 윤상호) 감독과의 대화에서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털어놨다.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드라마로,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이 펼치는 첩보 액션을 그린다.

윤상호 감독은 의열단장 이후 월북 등의 개인사를 지닌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해 "먼저, 드라마는 약산 김원봉 선생의 일대기 아닌 독립운동가 모두의 이야기"라며 "김원봉 선생은 의열단을 대표하는 인물이라 필요했다. 모든 독립운동가들이 투영됐다고 보면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유지태를 그 역할에 캐스팅한 것과 관련해 "유지태 씨를 선택한 이유는 큰 나무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 안에 중량감이 느껴졌다. 촬영하고 보니까 매우 선택을 잘 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유지태 씨가 '현장에서 이렇게 많이 울어도 되냐'고 매일 물어본다. 누구를 사랑해서, 이별해서 나오는 눈물이 아니고, 중량감이 다른 울컥함이다. 유지태 씨는 '상황이 이러니 이렇게 갑시다'라는 말만 해도 눈물을 흘린다. 그 정도로 감정 이입이 됐다고 보면 된다. 감정 몰입도가 매우 뛰어난 것 같고, 진정성 또한 대단한 것 같다"고 극찬했다.

MBC 제공
MBC 제공

그러면서 "우리가 기대하고 있는 약산 김원봉에 대한 이미지, 독립운동가의 열정과 진정성 보여주기 위한 게 핵심인데, 유지태 씨도 그 부분을 이해하고 계신다. 약산 김원봉 선생에 대한 이념적 논란, 정치적 논란이 있을 수 있음에도 우리의 취지를 이해해줬고, 더욱 진정성 있게 표현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고 작품을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이몽'은 유지태뿐만 아니라 이요원 등 배우들의 섬세한 감정 연기와 윤상호 감독의 빈틈없는 연출력으로 한층 흡입력 있는 드라마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역동적인 영상미와 묵직한 울림이 고퀄리티 첩보 시대극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윤상호 감독은 마지막으로 "부모님들이 아이들을 붙잡고 봤으면 좋겠다. 역사적 사건, 이런 인물들이 있었구나 느끼게 해줬으면 좋겠다. 나아가 '이몽'이 국민드라마가 되길 염원하고 있다"고 바람을 전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으로 더욱 의미가 남다른 MBC 새 주말극 '이몽'은 오는 5월 4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