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김정수 작가와 미디어아트 협업
삼성전자, 김정수 작가와 미디어아트 협업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4.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수 '진달래 연작', QLED·더 프레임 TV로 선보여
삼성전자가 '진달래 작가'로 유명한 김정수 작가와 미디어 아트 협업에 나선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진달래 작가'로 유명한 김정수 작가와 미디어 아트 협업에 나선다./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김정수 작가 개인전에 참여해 QLED와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를 선보인다. ‘진달래 작가’로 유명한 김정수의 ‘진달래 연작’은 삼성전자 TV를 이용해 재탄생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10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서울 인사동에 위치한 선화랑에서 열리는 김정수 작가의 개인전 ‘진달래-축복’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김 작가는 QLED와 더 프레임 TV를 활용해 총 9점의 생애 첫 미디어 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 작가는 “진달래 연작에서 공을 들인 부분은 진달래 꽃잎 고유의 색감 표현”이라며 “첫 미디어 아트를 준비하면서 일반적인 스크린으로 의도한 색감을 표현하기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QLED와 더 프레임을 만나 작품이 전달하고자 하는 따스함과 충만함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게 돼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 'QLED'에 전시된 '진달래-축복' 미디어 아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 'QLED'에 전시된 '진달래-축복' 미디어 아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번 미디어 아트는 구상부터 완성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 QLED TV를 통해 진행됐다. 최대 4000니트(nit) 밝기를 기반으로 높은 명암비와 색 재현력을 통해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진달래 꽃잎의 색채와 꽃잎 디테일 등을 재현해냈다는 설명이다.

전시와 더불어 오는 5월부터 더 프레임 TV의 아트스토어에 김 작가 작품이 추가된다. 전시 작품 중 3점을 선정해 일반 가정에서도 김 작가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전시는 작가의 섬세한 감성과 'QLED'라는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해 라이프스타일 TV의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