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X유동근X김태우, 권력 전쟁 2막에선 어떤 일이? "예측 불가"
'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X유동근X김태우, 권력 전쟁 2막에선 어떤 일이? "예측 불가"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15 07:40
  • 수정 2019-04-14 16:02
  • 댓글 0

MBC '더 뱅커' 제공
MBC '더 뱅커' 제공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더 뱅커' 속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가 불꽃 스파크를 일으키며 카리스마 대결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권력 전쟁 2막을 오픈하는 스틸컷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14일 MBC 수목극 '더 뱅커'(극본 서은정·오혜란·배상욱, 연출 이재진) 측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 빛나는 현장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극강의 대립을 펼친 대한은행 본점 감사 노대호 역의 김상중과 전무 도정자 역의 서이숙이 어깨동무를 한 귀여운 투샷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대본을 들고 김상중 옆에서 잇몸 만개 미소를 짓고 있는 서이숙의 소녀미가 보는 이들까지 절로 웃음 짓게 만든다.

이어 강행장 유동근에게 배신을 당하며 ‘토사구팽 커플(?)’이 된 안내상과 서이숙의 모습도 공개됐다. 이는 각각 ‘서민에이전시’에 대한 불법 대출 승인 및 배임 사건과 채용 비리 사건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두 사람의 촬영 현장 모습. 안내상과 서이숙이 팔짱을 끼고 분노 가득한 눈빛을 발산하는 모습은 극중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귀여움을 뿜어낸다.

대한은행 권력 전쟁 2막의 키가 될 ‘비리 끝판왕 강행장’ 유동근과 ‘유리천장’을 깨부술 ‘넘사벽 에이스 수지’ 채시라, 새롭게 떠오르는 ‘라이징 해곤’ 김태우의 모습도 포착됐다. 채시라는 촬영 현장에서 언제나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집중력 최고치를 보여주고, 유동근은 말이 필요 없는 존재감과 예상을 뒤엎는 개성 강한 연기로 매번 스태프들을 놀라게 만든다는 전언. 두 사람과 팽팽한 대결을 펼칠 김태우는 천진난만한 반전 모습을 보이며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모든 배우들이 ‘더 뱅커’를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사건과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권력 전쟁의 2막이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