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강제 징용 노동자상 철거, 어쩔 수 없었다”
오거돈 “강제 징용 노동자상 철거, 어쩔 수 없었다”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4.1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15일 기자 회견 열고 유감 표명
오거돈 "노동자상 재설치 방안 제안한다"
오거돈 '노동자상 철거'. 15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철거한 것과 관련해 기자 회견을 열고 유감을 표명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부산시가 12일 ‘강제 징용 노동자상’을 철거한 것과 관련해 15일 오전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위) 등 100여 명이 부산시청을 찾아 항의하자, 오거돈 시장이 유감을 표했다.

오거돈 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12일 진행된 노동자상에 대한 행정대집행에 대해 건립위와 관계자분들에게 유감을 전한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진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건립위의 활동을 법적·행정적 잣대로만 판단할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조형물 설치를 위한 법적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고정 작업이 계획됨에 따라 조치를 취해야 하는 시의 의무도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오거돈 시장은 행정대집행에 앞서 공론화를 제안해 놓고 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한 것과 관련해 “충분한 소통이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거듭 유감을 전한다. 행정대집행 때 발생할지 모를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기를 전격적으로 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자상의 의미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다만 시민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친 뒤 이를 근거로 절차에 따라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한다”면서 “5월 1일 노동절 이전까지 노동자상 위치를 결정하도록 하고, 건립특위에서 공론화 기구 구성을 맡을 기관 또는 단체를 정하면 공론화 방식이나 내용은 모두 공론화 추진 기구에 일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건립위와 부산공무원노조 등 100여 명은 부산시청에서 노동자상 강제 철거와 관련해 오거돈 시장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 노동자상 반환 등을 요구하며 시위했다. 건립위 관계자 10여 명은 시청 시장실 앞에서 점거 시위하다 강제로 끌려 나왔고, 부산공무원노조도 시청 주차장 출입구 3곳 등을 감시하며 오 시장의 출근을 저지했다.

15일 시민 단체 등 100여 명이 부산시가 노동자상을 철거한 것과 관련해 부산시청을 찾아 항의했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