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유튜버 사망, 오니기리 먹다 거품 물고 쓰러져
먹방 유튜버 사망, 오니기리 먹다 거품 물고 쓰러져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4.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방 유튜버 사망 사고, 8일 일본에서 발생
먹방 유튜버 사망, 유튜브 영상 규제 도마 위
먹방 유튜버 사망 사고. 최근 일본에서 일명 '먹방'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연합뉴스TV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일명 ‘먹방(먹는 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일본 버즈피드재팬 등에 따르면 8일 유튜브에서 오니기리(주먹밥)를 한입에 먹던 한 여성 유튜버가 질식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당 유튜버는 주먹밥을 먹던 과정에서 거품을 물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해당 유튜브 채널에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 대원이 응급 처치하는 장면까지 중계됐다. 이후 유튜버의 아들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서 어머니의 죽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관련 영상은 삭제 또는 미공개 상태다.

최근 일본 유튜버 사이에서는 ‘오니기리 30초 안에 먹기’라는 콘텐츠가 유행하고 있다고 한다. 유튜브와 관련은 없지만 2016년에도 일본 농산물 홍보 이벤트에서 주먹밥 빨리 먹기 경쟁을 하던 28세 남성이 주먹밥을 먹다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유튜브 관계자는 지난해 조회 수 상승을 위해 자극적 영상물이 논란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위험하고 해로운 행동이 담긴 영상을 금지하고 주기적으로 살펴 왔지만 추세에 맞는 규정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유튜브는 심각한 신체적 부상 또는 사망 위험이 있는 위험 행위 또는 위법 행위 조장을 목적으로 한 콘텐츠는 허용되지 않는다는 정책을 세웠지만, 관련 영상들을 모두 규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