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세월호 참사 책임 자유롭지 못해 민주당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철저한 수사와 처벌 이루어져야...”
황교안, 세월호 참사 책임 자유롭지 못해 민주당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철저한 수사와 처벌 이루어져야...”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4.16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5년 맞아
세월호 당시 자유한국당 황교안 법무부장관 진상 규명 촉구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세월호 참사 “그 순간 국가는 없었다”
“공소시효 끝나기 전 세월호 참사 수사와 처벌 이루어져야 한다”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 세월호 5년맞아 여당 진상 규명 촉구,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5년을 맞아 여당은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참사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한국당은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 연합뉴스
세월호 5년 맞아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 향해 여당 진상 규명 촉구,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5년을 맞아 여당은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참사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한국당은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세월호 참사 5년 맞아 여당 진상 규명 촉구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5년을 맞아 여당은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참사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한국당은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진행한 뒤 “304명의 고귀한 생명이 바다 속에서 세상을 달리할 때 국민은 그저 지켜만 봤다. 그 순간에 국가는 없었다”며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 정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박주민·조승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 세월호 참사의 진짜 책임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야당 대표라는 보호막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수사에 응해 응분의 처벌을 받으라”며 “황 대표를 비롯한 박근혜 정부 책임자들을 검찰이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의원 37명이 기자회견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의 공격을 의식한 듯 “저는 세월호 사고와 같은 대형 안전 사고가 다시는 발생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 안전 문제에 있어서 만큼은 여야가 있을 수 없다.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도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가슴 아픈 참사를 악용해 야당 대표 흠집 내려는 음해를 당장 그만두라”며 “온 국민이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안타까운 참사마저 정략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 법적 조치들을 통해 정도(正道)를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