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세월호 유족 “징하게 해쳐 먹는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 그돈 못쪼개” 막말 논란
차명진, 세월호 유족 “징하게 해쳐 먹는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 그돈 못쪼개” 막말 논란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4.16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 향해 막말 논란
차명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 맹비난
차명진 “징하게 해쳐먹는다”
차명진.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옹호 발언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 향해 막말 논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 연합뉴스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 향해 막말 논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 세월호 유가족 향해 맹비난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쏟아냈다.

차명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을 맹비난했다. 그는 “개인당 10억의 보상금을 받아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며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쌈싸먹었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 그 돈 못 쪼개겠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옹호도 이어졌다. 그는 “세월호 사건과 연관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좌빨에게 세뇌당해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자식 팔아 생계 챙긴 것은 동시대 사는 어버이로 눈감아줄 수 있다”며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인격살인이라 못봐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심스러우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폭로하라”며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고 맺었다.

차명진 전 의원은 17, 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로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시 병 당협위원장이다.

한편 14일 늦은 밤부터 해당 글이 논란으로 불거지자 차 전 의원은 이를 삭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