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명소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지붕-철탑 무너져”
프랑스 파리 명소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지붕-철탑 무너져”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4.16 0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 최대 관광명소 ‘노트르담 대성당’ 대규모 화재 발생
로이터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 완전붕괴 보도하기도...
노트르담 대성당, 한순간 화마에 무너진 천년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대국민 담화 취소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 발생,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 연합뉴스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 발생,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천년의 역사 무너져 ‘충격’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6시50분쯤 노트르담 성당의 꼭대기 부분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불이 나자 파리 소방당국과 치안당국이 곧바로 출동해 주변 시민과 관광객들을 대피시켰고 접근을 차단해 화재 진압작업에 나섰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세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프랑스 2 TV에 따르면 경찰은 방화가 아닌 사고로 불이 났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건립된지 850년이 넘은 노트르담 성당은 보수 중이었고, 첨탑 보수를 위해 세워진 비계 부분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동조각상은 보수작업을 위해 지난주에 철거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오늘밤 우리의 일부가 불에 타는 것을 보고 슬픔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대국민담화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취소하고 화재현장으로 갔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너 프랑스 내무부 장관은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키기 위해 특별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