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박해진·조보아, 산불 피해 지역 봉사 "조금이나마 힘 되길"
'시크릿' 박해진·조보아, 산불 피해 지역 봉사 "조금이나마 힘 되길"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iHQ
박해진, 조보아, 노광식, 정연주 / (주)iHQ

[한스경제=신정원 기자] 박해진, 조보아를 필두로 새 드라마 '시크릿' 팀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봉사활동에 나섰다.

16일 드라마 '시크릿'(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측에 따르면 배우 박해진, 조보아, 노광식, 정연주 주연배우들과 119 특수구조대 역할을 맡은 배우 우정국, 명재환, 금광산, 김은수 등을 포함한 제작진은 지난 15일 오전부터 강릉 속초 고성 인제 등 산불로 인한 재난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산불 발생일인 4일, 예정됐던 모든 촬영을 취소하고 뉴스를 지켜보며 소방청과 긴밀하게 연락하며 추이를 지켜봤고, 지난 15일 일정을 취소하고 산불 피해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한 것.

극중 소방청 명예소방관으로도 활약 중인 박해진은 "산불 피해를 입고 생활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께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릴 길이 없다"라며 "소방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것들을 찾아볼 생각"이라고 깊은 고민을 밝혔다.
 
조보아는 “갑작스러운 화재로 많은 상처와 아픔을 겪고 있는 우리 이웃들을 보며 너무나 마음이 아팠다. 비록 작은 손길이지만 조금이라도 아픔을 덜어드리고 싶고, 이런 저희의 마음이 힘든 상황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시크릿'팀이 작게나마 힘이 되어드리고 싶어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배우분들과 제작진 여러분들께서 감사하게도 선뜻 동참해주셔서 더욱 의미가 깊다. 앞으로도 꾸준히 이재민분들을 현실적으로 도와드릴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드라마 '시크릿'은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숲에 모여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다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소방관들의 일상을 그리기 위해 그동안 강원도와 소방청 등과 긴밀히 협력하며 강원도 등지에서 촬영을 진행해왔다. 드라마 내용 또한 자연의 소중함과 재난 재해 시 적절한 대처를 하는 데 대한 중요성을 담고 있어 이들이 이번 봉사활동이 더욱 뜻깊게 다가오고 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