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전용 콘텐츠 1만5000개로 확대한다
LG유플러스, 5G 전용 콘텐츠 1만5000개로 확대한다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4.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전문 업체와 협업, U+VR·AR 5G 콘텐츠 확대
직접 제작해 자체 플랫폼 통해 제공한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외 전문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자사 5G 전용 콘텐츠를 연내 1만5000개 이상으로 늘린다.

LG유플러스는 16일 내놓은 ‘5G 콘텐츠 확대 방안’을 통해 기존 6100여편인 U+5G 전용 콘텐츠를 올해 말까지 1만5000여개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VR(가상현실) 플랫폼인 U+VR의 5G 전용 콘텐츠도 1500편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5G 콘텐츠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서 다양한 U+VR·AR 5G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5G 콘텐츠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서 다양한 U+VR·AR 5G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하기 위해 세계 최고의 VR 제작 기술을 보유한 '벤타VR'에 투자를 완료했다. 또 구글과의 공통 투자를 바탕으로 함께 VR 콘텐츠를 제작하고 상반기 중 U+VR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독점으로 제공한다.

또 3D 특수효과를 이용한 VR 웹툰 콘텐츠 제작을 위해 국내 웹툰 제작 스튜디오인 호랑 스튜디오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VR 콘텐츠의 음향 품질 향상을 위해 김정배 서울예대 교수와 협업한다.

특히 VR 콘텐츠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유명 연예인과의 일대일 데이트인 스타데이트와 웹툰, 여행지 감상 등을 추가했다. 이를 위해 미국 어메이즈VR에 투자해 어메이즈의 3D VR 콘텐츠를 국내 독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클라우드 VR 게임 시범 서비스도 상반기 중 제공한다. 고용량 VR 게임을 설치하지 않아도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즐길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이외에도 세계 최고의 360도 입체 영상 촬영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8i'와 독점 계약을 체결해 스타를 눈앞에서 보듯 3D(360도 회전 가능한)로 만날 수 있는 U+AR의 콘텐츠도 1000편까지 확대한다. 이어 아시아 최초의 AR(증강현실) 콘텐츠 제작 전용 스튜디오인 ’U+AR스튜디오‘를 구축한다.

공연 서비스인 U+아이돌Live 역시 상반기 중 전용 콘텐츠를 7500개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1만3000편 이상 확보한다.

U+게임은 리니지2 레볼루션 등 인기 게임 11종을 이달 중 우선 제공하고, 미국 엔비디아와 제휴해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을 포함한 500여종의 클라우드 게임을 하반기에 단독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

또 5G 게임 특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핀란드의 ‘해치(Hatch) 엔터테인먼트와’와 5G VR 게임 독점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해 5G 모바일 게임과 클라우드 게임 출시도 준비 중이다.

이와 같은 5G 전용 VR·AR 콘텐츠 제작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이동통신사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고 자체 AR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도 "고객들이 5G를 통해 일상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체감할 수 있게 앞으로 전용 콘텐츠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세계 최고의 타임 슬라이스 솔루션을 보유한 미국의 ‘4D 리플레이(4D Replay)'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면서 U+프로야구, U+골프 등의 스포츠 서비스는 자유로운 시간과 공간에서 돌려볼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