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대륙 잡아라"... 中서 '올 뉴 K3' 첫선
기아차, "대륙 잡아라"... 中서 '올 뉴 K3' 첫선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4.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선봬
중국 시장 타깃으로 업그레이드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기아자동차가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The 18th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에서 중국 시장을 타겟으로한 ‘올 뉴 K3(全新一代K3)’를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올렉 손 기아중국디자인담당 상무가 '올 뉴 K3'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기아자동차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올렉 손 기아중국디자인담당 상무가 '올 뉴 K3'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기아자동차

이번에 선보인 ‘올 뉴 K3’는 지난해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올 뉴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춰 업그레이드했다.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브랜드마케팅실장(상무)는 “올 뉴 K3는 중국 승용 최대 시장인 C2 미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차량”이라면서 “새로운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무장한 올 뉴 K3가 중국 소비자들을 충분히 만족시킬 것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 '올 뉴 K3’는 역동적이면서도 볼륨감이 넘치는 외관,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우수한 실내 공간,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춘 게 특징이다.

특히 크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풍부한 볼륨감을 자랑하는 세로바 형태의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한 전후면의 ‘하트비트’ LED 램프 등을 적용했다.

실내는 수평으로 뻗은 센터페시아 및 센터페시아와 깔끔하게 이어진 콘솔을 비롯해 7인치 컬러 클러스터, 10.25인치 AVN 모니터 등을 적용해 단순함과 기능적인 측면을 모두 달성했다.

또 1.4리터 터보 엔진과 연비 경쟁력을 강화한 스마트스트림(Smart Stream) 1.5리터 엔진 및 IVT 변속기를 탑재했다.

이 밖에도 ‘올 뉴 K3’는 다양한 기능을 갖춘 바이두(百度) 기반 스마트 멀티미디어 시스템은 물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 첨단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한편 기아차는 ‘올 뉴 K3’ 가솔린 모델과 함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및 CTCC 레이싱카도 함께 공개됐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한 ‘올 뉴 K3’ 가솔린 모델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5월 중국 시장에 동시에 출시해 중국 자동차 시장 최대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