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해외여행자보험, 혁신금융서비스 최종 지정
NH농협금융 해외여행자보험, 혁신금융서비스 최종 지정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4.17 16:40
  • 수정 2019-04-17 16:40
  • 댓글 0

최초 가입 후 가입기간 동안 스위치 켜고 끄듯 간편 보장
/사진=NH농협손해보험 제공
/사진=NH농협손해보험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NH농협금융의 해외여행자보험이 혁신금융서비스에 최종 지정됐다.

농협금융은 "NH농협손해보험의 '온-오프(On-Off) 해외여행자보험'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최종 지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국민 편익향상을 위해 혁신금융서비스제도를 도입하고 지난 1월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우선심사 대상으로 총 19건의 신청을 받아 본 심사를 거쳐 이날 최종 9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개별 혁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규제 특례를 부여받게 된다.

이날 선정된 NH농협손보 '온-오프 해외여행자보험'은 연 출국자 수 3000만명 시대에 꼭 필요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로 고객은 최초 가입 후 여행 갈 때마다 설명의무와 공인인증 등 별도의 절차 없이 여행기간 설정과 보험료 결제만으로 가입 가능하다.

혁신금융서비스 선정에 따라 NH농협손해보험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과의 협업을 통해 하반기 중 본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이번 농협손해보험의 혁신금융서비스 선정은 농협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노력의 산물"이라며 "혁신적인 사업모델 발굴과 유망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을 통해 초일류 디지털금융그룹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오병관 농협손보 대표는 "고객을 위한 금융서비스라는 금융당국의 혁신 의지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쉽게 보험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