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손성윤 "좋은 소속사 만난 건 박준화 감독님 덕..깊이 있는 연기자 될 것"
[인터뷰] 손성윤 "좋은 소속사 만난 건 박준화 감독님 덕..깊이 있는 연기자 될 것"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18 00:11
  • 수정 2019-04-18 00:12
  • 댓글 0

이매진 아시아 제공
이매진 아시아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손성윤이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에서 새 날개를 편다. 배우 김서형, 이보영 등 연기파 배우들과 손을 맞잡게 된 손성윤은 행복한 기색이 역력하다. 최근 한국스포츠경제와 인터뷰를 가진 그는 "멋진 배우분들과 소속감을 느끼게 돼 매우 영광"이라며 "앞으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드라마와 연극에서 진정성 있는 연기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그의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최근 tvN '진심이 닿다'에서 서울중앙지검 검사 유여름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서 잘 했는지 모르겠다. 모두가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기 때문에, 함께 연기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 박준화 PD님이 믿고 캐스팅해주신 거에 감사하고, 감독님 덕분에 연기 인생이 조금 더 폭넓은 기회를 갖지 않았나 싶다. 좋은 소속사 만나게 된 것도 감독님 덕분이라 생각한다. 평생 감사함을 안고 살 거다."

-이동욱, 유인나, 이상우 씨와의 케미도 좋았다는 평이 많다.
"언니, 오빠가 워낙 잘 챙겨주셔서 그런 것 같다. 특히 이동욱 오빠, 유인나 언니 두 분이 워낙 친하셔서 현장 분위기가 늘 좋았다. 동욱 오빠는 투닥거리다가도 '이건 이렇게 해야지'하는 츤데레 매력이 있어 늘 재미있게 촬영했다. 반면, 상우 오빠는 고목나무처럼 우직한 느낌이 들었다. 사시나무처럼 떨거나 갈대처럼 연기가 흔들릴 때 오빠가 옆에서 잘 잡아줘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의지를 많이 했다. 감사하다."

이매진 아시아 제공
이매진 아시아 제공

-KBS 2TV 'TV소설 삼생이'(2013) 이후 비중 있는 역할 오랜만인 것 같다.
"('TV소설 삼생이')아침 드라마에서 주연 맡았던 게 벌써 몇 년 전이다.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tvN 안에서 어떻게 연기해야 될까 고민을 많이 했다. 다행히 올드하게 보이지 않아서 마음이 놓였다. 그런 부분에서 부담이 있던 게 사실이다. 그러면서도 영광스럽다는 생각도 들고 복합적이었다. '진심이 닿다' 방송 직후 '캐릭터가 찰떡이다', '목소리 톤이 잘 어울린다'는 네티즌 반응 보고 기분이 좋았다."

-드라마 아닌 연극 '백치'로도 관객을 만난 적이 있다.
"내가 존재하기만 한다면 물불 안 가리고 뛰어들려고 한다. '백치'는 필모 오빠가 잘 맞춰주셔서 좋은 평을 얻은 기억이 난다. 사실, 대극장 연기는 에너지도 크게 뿜어야 하기 때문에 연습 당시 자세, 액션 모든 것에 신경이 곤두섰었다. 드라마나 영화는 카메라를 돌려서 내 부족한 부분을 고칠 수 있으나, 연극은 그게 안돼 답답함이 있었다. 나중엔 직접 리허설 장면을 촬영해서 부족한 부분을 고치곤 했다."
  
- TV드라마는 2009년 tvN '막돼먹은 영애씨'로 데뷔해 벌써 10년이 넘는 연기 경력을 갖고 있다. 꾸준히 필모그래피 채워가는 기분이 어떤가.
"아직 한참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잘 가고 있는 걸 보면 뿌듯하다. 생활적인 부분에서도 그렇고 힘든 순간이 있긴 있다. 작품을 기다리는 시간에는 연기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게 아니라 알바를 한다던가 다른 요소를 통해 수입을 만들어내야 하니까. 커피숍에서도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는데, 손님이 날 알아봐줬을 때 기쁘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씁쓸하기도 했다. 결국 내가 할 수 있는 건 연기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어떻게든 연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려고 했고, 수입이 없는 연극 제안이 들어와도 적극적으로 임했다. 그러다 박 감독님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 단역으로 불러주셨고, 그게 '진심이 닿다' 연결고리가 됐다."

이매진 아시아 제공
이매진 아시아 제공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연기나 장르가 있나.
"사실 10년 동안 연기를 해왔지만, 다양한 연기를 해보진 못한 것 같다. 이런저런 캐릭터를 다 해보고 나한테 맞는 옷을 찾고 싶다. '내가 어떤 걸 잘 소화할 수 있구나'라는 걸 느껴보고 싶다. 인생 캐릭터를 만날 때까지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싶은 마음이다. 지금 가장 해보고 싶은 건 사극이나 가족 드라마다. 실제 5남매이기 때문에 가족 드라마를 하게 되면 더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를 굉장히 공감하면서 봤는데, 이런 작품을 해보고 싶다."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에서 활발한 활동 기대해도 될까.
"나를 이끌어 줄 수 있는 좋은 회사 만났기 때문에 연기자로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깊이 있는 연기, 시청자분들이 좋아할 만한 연기를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