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1.75%로 동결
한국은행, 기준금리 1.75%로 동결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4.18 10:25
  • 수정 2019-04-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동결 지속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18일 한국은행(이하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이주열 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현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1.50%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수치로 올해 연속으로 동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금융투자협회(이하 금투협)는 지난 3∼8일 104개 기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동결' 응답률은 97%였다고 밝힌 바 있다. 금투협은 주요국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로 전환한 영향으로 동결 전망이 우세했다고 설명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달 초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1·2월 경제지표를 합해서 보면 최근 국내 경제 성장 흐름이 다소 완만해졌다. 대외여건 변화를 감안하면 하방리스크가 조금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이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