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1Q 애자일 랩 8기’ 출범
KEB하나은행, ‘1Q 애자일 랩 8기’ 출범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4.18 16:12
  • 수정 2019-04-18 16:12
  • 댓글 0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두번째)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 세번째)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두번째)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 세번째)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EB하나은행이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혁신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타트업 발굴·협업·육성 프로그램 ‘원큐 애자일 랩(1Q Agile Lab) 8기’를 공식 출범했다고 18일 밝혔다.

원큐 애자일 랩은 하나은행이 지난 2015년 6월 은행권 최초로 설립한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다. 이번 8기까지 총 64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며 다양한 협업 성공사례를 창출하고 있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개별 사무공간이 제공되며 하나금융그룹 관계사 내 현업 부서들과의 사업화 협업, 외부 전문가들에 의한 경영 및 세무컨설팅, 직·간접투자, 글로벌 진출 타진 등의 지원이 제공된다.

이를 바탕으로 스타트업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디지털 혁신을 일으키는 실제 사업모델로 구체화되며 더 나아가 지속적인 성장기반까지 갖출 수 있게 된다.

원큐 애자일 랩 8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소보로 ▲크라우드웍스 ▲리스틀리 ▲딥핑소스 ▲커먼컴퓨터 ▲그루트코리아 ▲헬라야 ▲아티스츠카드 ▲자란다 ▲위시어폰 등 10개 업체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그동안 많은 스타트업들을 발굴하고 성장을 뒷받침 해 오는 가운데 하나은행도 혁신 금융 서비스를 제공, 발전시키며 동반성장 해왔다”며 “향후에도 적극적 투자에서 해외진출 지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상생기반의 새로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생산적 금융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