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작가 주장에 윤지오 "출국금지? 내가 범죄자인가"
김수민 작가 주장에 윤지오 "출국금지? 내가 범죄자인가"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24 09:04
  • 수정 2019-04-24 09:04
  • 댓글 0

윤지오 / OSEN
윤지오 / OSEN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가 김수민 작가의 거짓 증언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윤지오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수민 작가가 그를 상대로 거짓 증언 의혹을 제기하고 출국을 금지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

윤지오는 글을 통해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금지? 기가 찬다"며 "언제는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 증인으로 상 받은 건 보도도 제대로 안하면서 저를 모함하는 기사만 쏟아낸다"고 호소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지금의 대한민국이 안전이 보장돼보이냐"고 반문. 그러면서 "제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 보다.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겁니다. 스키퍼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앞서 윤지오의 책 출판을 도운 김수민 작가는 23일 윤지오를 상대로 '고 장자연 사건을 악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모욕 등으로 고소했다.

이날 김수민 작가 법률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 씨가 고 장자연 씨의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 씨는 조 모 씨 성추행 이외 본 것이 없다"며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는데 도대체 그 목숨 걸고 증언한 게 무엇인가. 그러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 떳떳하면 당당하게 조사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장을 접수시키는 순간 윤지오 씨는 피의자 신분이 된다며, 그가 출국하게 되면 장기간 미제 사건으로 남으니 출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와 관련 윤지오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카톡을 공개하려거든 편집되고 거짓사실 유포하는 악의적인 기사를 쏟아내시는 게 아니죠. 크로스체크 하셔서 제 카톡 보도해주셔야하지 않나요. 이제 믿고 거르게 되는 기회를 주신 미디어와 기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또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금지? 기가차네요. 언제는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증인으로 상 받은 것도 보도도 제대로 안 하시며 저를 모함하는 기사를 쏟으내시고.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입니다. 제가 어디에 있던 중요한 것은 안전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안전이 보장돼보이시나요? 

제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봅니다?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겁니다.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여지군요.

이제야 더 명확하고 확실해져서 또한 감사드려요. 때가 왔구나. 두려워하는구나.

한 나라의 대통령도 모함하며 언론조작하더니 제가 그렇게 대단한 인물은 아니지만 이제 무섭고 두렵긴 하신가 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