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치매안심마을' 1호 팔달구 지동 선정
수원시, '치매안심마을' 1호 팔달구 지동 선정
  • 수원=김원태 기자
  • 승인 2019.04.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팔달구보건소가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동을 선정했다. 지동행정복지센터에서 현판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수원시 팔달구보건소가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동을 선정했다. 지동행정복지센터에서 현판식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한국스포츠경제=김원태 기자] 수원시가 ‘치매안심마을’ 제1호 조성지역으로 팔달구 지동을 확정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수원 팔달구보건소는 이날 지동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인 치매안심마을 사업에 돌입했다.

현판식에는 수원시 팔달구보건소, 수원시자살예방센터, 수원시노인정신건강복지센터, 수원시사회적기업협의회, 지동 주민자치위원회, 수원시 팔달구노인복지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환자와 그 가족이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마을에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활동도 진행한다.

지역 주민과 치매 관계 기관이 치매예방·치매인식개선 사업을 전개해 치매환자와 그들의 가족, 지역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마을을 조성하는 게 핵심이라는 게 보건소 관계자의 설명이다.

팔달구보건소는 저소득 취약계층과 홀몸 어르신 비중이 높은 주택 밀집지역인 지동을 제1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현재 지동의 60세 이상 인구는 3908명으로 전체 인구(1만 4594명)의 26.7%에 달한다. 

이어 팔달구보건소는 지역 주민, 관계 기관과 협력해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파트너 교육’을 하고, 60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 검진을 할 예정이다.

치매 파트너 교육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 파트너’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치매 조기 검진 결과에 따라 △치매환자 돌봄 서비스 △인지기능 강화 프로그램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심리상담 등 치매 어르신과 가족을 돌보는 프로그램도 운영할 방침이다.

팔달구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은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새로운 형태의 치매관리 사업”이라며 “치매안심마을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치매환자와 그들의 가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치매 친화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