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테크갤러리’ 개소...국내 ICT 생태계 동반성장 위해
SKT, ‘테크갤러리’ 개소...국내 ICT 생태계 동반성장 위해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4.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ICT 기술과 R&D 인프라 공유, 총 180평 규모
자체 개발한 ICT 기술 74종 공개
5G 서비스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SK텔레콤(SKT)은 25일 경기도 분당 SK텔레콤 ICT 기술센터에 국내 ICT 생태계의 동반성장을 위해 최신 ICT(정보통신기술) 기술과 R&D(연구개발) 인프라를 공유하는 총 180평 규모의 ‘테크갤러리(Tech. Gallery)’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앞줄 왼쪽에서부터 2번째), 이종민 테크이노베이션 그룹장(뒷줄 왼쪽에서부터 2번째)과 구성원들이 ‘테크갤러리’ 개소를 알리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앞줄 왼쪽에서부터 2번째), 이종민 테크이노베이션 그룹장(뒷줄 왼쪽에서부터 2번째)과 구성원들이 ‘테크갤러리’ 개소를 알리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T가 테크갤러리를 개소를 하게 되면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다양한 분야의 최신 ICT 기술 74종을 공개해 외부와 적극적으로 협업할 수 있어 동반성장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테크갤러리 내의 상설 기술 전시 공간은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협업을 제안할 수 있고 기술 개발 환경이 필요한 중소기업과 개인 개발자들도 ICT 기술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킬 수 있게 됐다. 또 SKT의 R&D 인력과 협업해 사업화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중소기업 및 개인 개발자들은 테크갤러리 내의 다양한 R&D 인프라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고 5G 초(超)시대를 맞아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등 대표적인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5GX Experience Room’도 공개됐다.

이외에도 2013년 오픈 이래 4만여 명의 개발자들이 활발히 이용하고 있는 SKT의 온라인 상생공간 ‘T developers’에도 자체 개발한 ICT 기술 관련 다양한 정보를 공개해 ICT 생태계 동반성장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SKT는 테크갤러리 개소를 기념해 전사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아이디어 해카톤(Hackathon)’도 이날 개최했다. SKT의 ICT 기술을 활용한 사업 아이디어를 공유해 실제 사업화까지 이끌어내는 계획을 수립했다는 설명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은 IC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지원과 협력을 통해 초(超)연결 5G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며 “’테크갤러리’를 통해 중소 파트너 기업들이 시너지를 창출하고, ICT 유니콘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