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맘편한 데이터팩’ 2종 출시...1020세대와 65세 이상 대상
LG유플러스, ‘맘편한 데이터팩’ 2종 출시...1020세대와 65세 이상 대상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4.2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0세대 대상, '맘편한 데이터팩 청춘두배'
65세 이상 대상, '맘편한 데이터팩 시니어통화+'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가 만 10~29세와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각 특성에 맞춘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30일 1020세대와 65세 이상의 시니어층을 대상으로 로밍 혜택이 강화된 정액 요금제인 ‘맘편한 데이터팩’ 2종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만 10~29세와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각 특성에 맞춘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만 10~29세와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각 특성에 맞춘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고객이 정액요금을 지불하고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데이터를 사용하는 기간 정액 요금제인 맘편한 데이터팩은 3일, 5일, 7일, 10일, 20일 등 총 5종으로 구성됐다.

로밍 대상 국가는 아시아, 북미, 유럽 등 총 60개국이며 가격은 2만4200원~6만500원으로 책정됐다.

만 10~29세 대상으로는 ‘맘편한 데이터팩 청춘두배’, 만 65세 이상 시니어층을 대상으로는 ‘맘편한 데이터팩 시니어통화+’ 라는 이름으로 출시되며 각 세대 특성에 맞게 데이터나 음성 제공량을 늘려서 출시된다.

청춘두배 요금제는 기존 3일에 2GB가 제공되던 데이터를 4GB로, 5일은 3GB에서 6GB로, 7일 3.5GB에서 7GB로, 10일 4GB에서 8GB로, 20일은 4.5GB에서 9GB로 확대돼 기존 5종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2배 증가해 출시된다.

시니어통화+ 요금제는 매일 20분 수준의 무료 음성발신 혜택을 추가 제공해 3일 기준 60분, 5일 100분, 7일 140분, 10일 200분, 20일 400분 음성 발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새롭게 출시된 2종의 요금제를 8월 말까지 시험 운영한 뒤 정규 상품으로의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