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포스코케미칼, 화학사업 역량강화 MOU체결
OCI-포스코케미칼, 화학사업 역량강화 MOU체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2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하고,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
OCI와 포스코케미칼이 MOU를 체결했다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에너지·화학전문기업 OCI와 포스코케미칼이 화학사업 역량 강화와 새로운 사업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29일 제철 부산물을 활용한 화학 사업 분야 전략적 협력과 이를 수행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철강 공정 부산물에서 나오는 석탄화학 원료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하고 고부가가치 화학제품을 개발하는 등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양사는 ▲ 반도체·디스플레이 등의 산업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 내화물 및 각종 카본(탄소) 소재의 원료인 소프트피치 제조 ▲ 자동차·정밀기계 등에 사용되는 강화 플라스틱의 중간 소재인 파라디클로로벤젠(PDCB) 생산 등 다양한 합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산업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을 위한 타당성 검토를 한 뒤 고순도 과산화수소를 조속히 생산하기로 합의했다.

김택중 OCI 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으로 고품질의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기초소재와 화학 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진 양사의 기술과 노하우가 접목되면 국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OCI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화학 시장 공략을 더욱 본격화할 계획"이라며 "제철 부산물 원료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전략과 OCI의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는 새로운 사업기회와 수익창출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