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강원 양양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생명보험재단, 강원 양양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4.29 17:02
  • 수정 2019-04-2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강원도 양양군에서 농약안전보관함 전달식이 진행된 가운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조경연 상임이사가 생명사랑지킴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위철 어성전2리 노인회장,  함종천 북분리 이장,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김기석 상평리 이장, 김종완 용천리 이장, 최종화 사교리 이장)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29일 강원도 양양군에서 농약안전보관함 전달식이 진행된 가운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조경연 상임이사가 생명사랑지킴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위철 어성전2리 노인회장, 함종천 북분리 이장,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김기석 상평리 이장, 김종완 용천리 이장, 최종화 사교리 이장)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29일 강원도 양양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을 313가구에 전달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강원도 양양군의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은 2012년 72.2명까지 치솟았다가 2013년 58명에서 2017년 37명까지 감소했으나 아직까지 전국 평균인 24.3명보다 높은 상황이다. 음독자살률 또한 20%로 전국 평균인 6.7%의 세 배 가까이 되어 이 지역 주민들의 충동적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강원 양양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지역으로 선정했으며, 5월 중순까지 충남 금산, 충북 보은, 영동 등 체계적인 농약관리가 필요한 16개 시군 총 88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농약안전보관함 보급과 더불어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고위험군 지역주민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자살 고위험군을 집중 관리하는 등 농촌 지역 자살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그 결과 농약안전보관함보급 사업을 시작한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 자살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해 2017년에는 6.7%(834명)까지 줄어든 바 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이 사업은 농촌지역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충동적 농약 음독자살을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농촌 맞춤형 노인자살 예방프로그램”이라며 “자살의 수단인 농약으로부터 물리적으로 차단하는 것은 물론 온 마을 주민이 협력해 심리적,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없는지 관심을 갖고 도움을 주는 것이 이 사업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