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아약스] 위기의 토트넘, 3중고 뚫어내고 챔피언스리그 승리 챙길까
[토트넘 아약스] 위기의 토트넘, 3중고 뚫어내고 챔피언스리그 승리 챙길까
  • 심재희 기자
  • 승인 2019.05.01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토트넘-아약스
토트넘, 아약스 상대 홈 경기
토트넘, 아약스 넘으면 챔스 결승행
토트넘-아약스,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전. 토트넘-아약스가 1일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을 치르는 가운데,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연합뉴스
토트넘-아약스,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전. 토트넘-아약스가 1일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을 치르는 가운데,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꿈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상황이 그리 좋지 않다. 여러 가지 악재를 극복해야 한다.

토트넘-아약스는 1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에서 만난다.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권을 놓고 승부를 벌인다.

토트넘은 시즌 막판 힘이 달리는 모습이다. 최근 4경기에서 1승 3패로 부진했다. 최근 3경기에서 1득점에 그쳤다. 해리 케인이 부상의 늪 빠졌고, 손흥민도 집중 견제에 막히면서 공격력이 저하됐다. 아약스와 경기를 앞두고 공격력 부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전망은 다소 어둡다. 토트넘-아약스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빠진다.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와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경고를 받았다. 경고 누적으로 아약스와 4강 1차전 결장이 확정됐다. 루카스 모우라와 페르난도 요렌테가 있지만 케인과 손흥민에 비해 공격 파괴력이 떨어진다.

체력적인 부분도 토트넘이 풀어내야 할 숙제다. 토트넘은 지난달 27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를 치렀다. 지난달 24일 비테세와 리그 경기를 소화한 아약스보다 휴식 시간이 사흘이나 짧다. 지난달 18일 맨체스터 시티와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가진 후 3경기를 소화한 토트넘이 하루 빨리 유벤투스와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끝내며 2경기만 벌인 아약스보다 체력적으로 불리하다. 시즌 막바지에 휴식 시간의 차이는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공격력 저하, 주축 공격수들 결장, 체력 열세의 3중고를 뚫어야 한다. 과연 토트넘이 손흥민 결장 등의 악재를 극복하고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