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극적 PK골' 서울-수원 어린이날 슈퍼매치 무승부
'박주영 극적 PK골' 서울-수원 어린이날 슈퍼매치 무승부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05.0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첫 번째 슈퍼매치서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한 박주영. /OSEN
시즌 첫 번째 슈퍼매치서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한 박주영.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K리그1의 대표 라이벌 수원 삼성과 FC서울이 올 시즌 첫 슈퍼매치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과 서울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10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서울은 승점 18이 되며 4위를 지켰다. 수원(승점 10)은 경남을 제치고 종전 10위에서 9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하지만 리그 4경기 무승(3무 1패)을 기록했다.

양팀은 역대 87번째 슈퍼매치였던 이날 경기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역대 전적은 32승 23무 32패로 백중세를 이뤘다.

서울은 수원과의 리그 맞대결에서 14경기 연속 무패(7승 7무)의 강세를 이어갔다.

전반 초반 서울이 기세를 올렸다. 전반 17분에 윤종규가 가슴 트래핑 뒤 흘려준 볼을 박주영이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것이 골키퍼 노동건에게 아깝게 박혔다.

수원은 슈퍼매치 최초의 '고교생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린 오현규가 전반 19분 공중볼 경합에서 페널티 아크 왼쪽 좋은 위치에서 파울을 얻어내냈다. 키커 염기훈의 날카로운 날카로운 왼발 슛은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가며 득점에 실패했다.

서울은 전반 34분 고요한의 강한 오른발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을 맛봤다. 결국 양팀은 전반을 아무 소득없이 마쳤다.

서울은 후반 7분 오른 측면 박주영의 프리킥에 이은 이웅희의 헤딩 슛이 노동건에게 막히는 등 세트피스 여러 차례 세트리스 기회를 잡았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수원이 먼저 균형을 깼다. 전만 막판 투입된 데얀이 친정팀을 상대로 비수를 꽂았다. 후반 11분 사리치가 페널티 아크에서 빼준 공을 데얀이 낮은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데얀은 슈퍼매치 통산 9번째 골을 기록해 역대 최다 득점 기록을 늘렸다.

서울은 후반 26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윤주태가 볼을 골대로 밀어 넣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동점 골 기회를 놓쳤다.

후반전이 끝나갈 때쯤 서울이 천금같은 기회를 잡았다. 박주영이 수원 김종우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박주영의 슛이 노동건에게 막히며 패색이 짙어졌다.

그러나 후반 종료 직전 서울에게 다시 기회가 찾아왔다. 프리킥 상황 이후 골 지역을 쇄도하던 고요한이 노동건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박주영이 다시 키커로 나섰다. 박주영은 이번에는 놓치지 않고 동점골을 넣으며 극적인 무승부를 이끌었다.

강원FC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전반 33분에 터진 신광훈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강원은 지난 9라운드 대구전 0-2 패배를 만회하고, 8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최하위 인천은 8경기 연속 무승(2무 6패)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