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롯데케미칼 업황 둔화에 수익성 빨간불…목표가 하향”
현대차증권, “롯데케미칼 업황 둔화에 수익성 빨간불…목표가 하향”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5.0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케미칼
사진=롯데케미칼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현대차증권은 7일 롯데케미칼이 업황 둔화로 수익성 회복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목표주가를 33만원에서 3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강동진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의 1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부진한 수준”이라며 “이는 주력 제품인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 모노에틸렌글리콜(MEG) 공급 과잉 지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3조721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7% 줄었고 영업이익은 2957억원으로 55.3% 감소했다.

강 연구원은 “PE 스프레드(제품과 원료 가격 차)는 중국의 경기 부양에도 지속적인 증설로 하락세가 지속하고 있다”며 “향후 수년간 이어질 증설 사이클을 고려하면 우려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