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개장 직후 MTS 장애 발생... 투자자들은 분통
미래에셋대우, 개장 직후 MTS 장애 발생... 투자자들은 분통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5.0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 7일 오전 MTS 장애로 주문 지연
미래에셋대우. 7일 미래에셋대우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에 장애가 발생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미래에셋대우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에 장애가 발생해 투자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의 MTS인 엠스탁(m.Stock)은 오전 9시 개장 직후부터 1시간 넘게 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래에셋대우 MTS 이용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매수·매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한 투자자는 “오전 9시 시초에 매수하려고 했던 종목이 30분이 지나서 주문되는 등 오류가 발생했다”며 피해를 호소했고, 다른 투자자는 “개장한 지 수십 분이 지났는데도 사과문 등 언급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MTS에서 일부 주문 지연 현상이 발생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며 “현재 고객들께 지점과 콜 센터 주문을 안내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점을 통해 매매하더라도 주문 수수료는 온라인으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주문 지연으로 인해 손실을 입으신 고객께는 적절한 절차를 거쳐 보상해 드릴 것”이라고 했다.

해당 시스템은 지난해 10월 미래에셋대우가 선보인 차세대 전산 시스템이다. 당시에도 접속 장애로 MTS, HTS 이용자들이 항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