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1분기 흑자전환…영업익 43억원 달성
11번가, 1분기 흑자전환…영업익 43억원 달성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5.0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서기 후 첫 흑자…IT 등 전략적 노력 성과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11번가 주식회사가 분할 이후 처음으로 1분기 영업이익 43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7일 SK텔레콤의 분기보고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569억 원, 영업이익 43억 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영업손익의 경우 분기 실적 기준 전년 동기대비 223억원, 전분기 대비 220억 원이 개선된 숫자다.

11번가는 지난해 9월 신설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손익개선을 위한 전략적인 노력들과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인 집행으로 영업이익 달성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2018년 매출액 6744억 원, 영업손실 678억 원으로 올해 흑자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커머스 포털’ 등 고객의 쇼핑경험을 개선해 상품검색부터 주문, 결제, 할인 및 배송까지 가능한 원스탑 솔루션 내놨다.

또 소셜로그인 서비스와 모바일 쇼핑에 최적화된 동영상 상품리뷰 강화, 메신저형태의 알림서비스 ‘11톡’ 등 IT기술 기반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쇼핑행사를 통한 경쟁력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월간 십일절’은 매달 11일 11번가만의 쇼핑의 재미를 추구하도록 마련했다. 이 행사는 다양한 브랜드들과 협업해 경쟁력 있는 특가 제품들을 선보이며 e커머스 업계에서 독보적인 쇼핑행사로 자리매김 중이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2019년을 11번가의 새 출발 원년으로 삼고 분기 흑자전환을 시작으로 올 한해 연간실적이 흑자 달성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