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1분기 업익손실 23억원…전년대비 적자폭 확대
에이블씨엔씨, 1분기 업익손실 23억원…전년대비 적자폭 확대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5.0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매출 17% 증가한 915억 기록…"공격적 투자가 적자원인"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에이블씨엔씨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 1분기 23억원의 영업손실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고 7일 밝혔다.

적자 폭이 확대된 것과 달리 매출액은 915억원으로 17.6% 늘었다. .매출의 경우 최근 인수 합병한 3사인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의 영향과 더불어 올해 초 출시한 신제품들의 선전이 영향을 미쳤다. 

영업손실은 신규 프리미엄 브랜드 TR 론칭 준비에 따른 마케팅 비용 등과 홈쇼핑 진출, 노후 점포 리모델링 등 투자 활동이 원인이다.

에이블씨엔씨는 최근  TR 등 신규 브랜드 론칭과 홈쇼핑 진출, 노후 점포 리모델링 등 활발한 투자활동을 진행해 남다른 성과를 거뒀다.  TR의 경우 첫 선을 보인 홈쇼핑에서 완판을 기록했으며 지난 3월 미사에서 출시한 아르테미시아 에센스는 3, 4월 두 달간 미샤 매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일부 리뉴얼된 미샤 매장에서 미팩토리, 갸스비, 비페스타 등을 선보이는 등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매출은 개선됐지만 적자폭이 확대된 것은 공격적인 투자로 인한 것"이라며 "항상 연초에 비해 연말로 갈수록 더 좋은 실적을 내 왔던 만큼 향후 더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