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교 자살기도 모녀 “삶이 힘들다” 반복
울산대교 자살기도 모녀 “삶이 힘들다” 반복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5.07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대교 자살기도 모녀, 경찰과 대치 중
울산대교 모녀 “삶이 힘들어”
울산대교서 자살기도한 모녀가 경찰과 대치 중이다./ 유튜브 캡처
울산대교서 자살기도한 모녀가 경찰과 대치 중이다./ 유튜브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7일 오후 울산대교 중간지점에서 모녀가 다리 난간 밖으로 나가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져 경찰이 출동했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2분쯤두 여성이 난간 밖으로 나가 맨발로 서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과 울산해양경찰서, 소방구조대 등이 현장으로 출동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협상요원을 투입해 3시간 40분넘게 이들을 설득 중이다.

이들은 30대와 10대 모녀 사이로 추정되며 "삶이 힘들다"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울산대교 방어진 방향을 전면 통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