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문구’감사카드+카네이션+용돈박스 ‘감동’ 3박자의 조합 어버이날 문구 취향저격 문장은?
‘어버이날 문구’감사카드+카네이션+용돈박스 ‘감동’ 3박자의 조합 어버이날 문구 취향저격 문장은?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08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버이날 문구’ 뭘쓸까?
카네이션과 함께 건넬 ‘어버이날 문구’ 고민
‘어버이날 문구’ 감사카드 인사말 관심 화제
'어버이날 문구' 화제, 어버이날 문구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 픽사베이
'어버이날 문구' 화제, 어버이날 문구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 픽사베이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어버이날 문구’ 부모님의 마음 어떻게 사로 잡나

어버이날 문구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우선 어버이날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날. 5월 8일. 산업화·도시화·핵가족화로 퇴색되어 가는 어른 봉양과 경로사상을 확산하고 국민정신계발의 계기로 삼아 우리 실정에 맞는 복지사회건설에 기여하도록 하는 범국민적 기념일이다.

1956년부터 5월 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여 경로효친의 행사를 하여오는 과정에서 ‘아버지의 날’이 거론되어 1973년에 제정, 공포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서 ‘어버이날’로 변경, 지정했다.

이 날에는 각 가정에서 자녀들이 부모와 조부모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뜻으로 선물을 하거나 효도관광에 모시기도 하며, 기념식장에서는 전국의 시·군·구에서 효자·효부로 선발된 사람에게 ‘효자·효부상’과 상금을 수여하고, 이들에게 산업시찰의 특전이 주어지기도 한다.

또한, 이날을 전후하여 ‘경로주간’을 설정하여 양로원과 경로원 등을 방문, 위로하고, 민속놀이 및 국악행사 등으로 노인들을 위로하며 노인백일장·주부백일장을 개최하여 어른 공경에 관한 사상을 앙양한다.

어버이날 적절한 문구로는 “낳아주시고,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사랑해요!”, “쑥스러운 마음에 자주 표현하진 못하지만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오래오래 함께 해주세요. 사랑합니다”, “늘 받기만 한 사랑, 저도 더 잘할게요. 고맙습니다”, “사랑으로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아빠, 엄마 딸이라서 행복해요. 사랑합니다”등이 있다.

어버이날 선물로는 어버이날 카네이션, 현금 꽃다발, 홍삼, 어버니알카드, 어버이날케이크, 어버이날머그컵 등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