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휘발윳값, 5개월만에 ℓ당 1600원 돌파
서울 휘발윳값, 5개월만에 ℓ당 1600원 돌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0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28일 이후 서울 휘발윳값 1600원 넘어서
유류세 인하 조처를 단계적으로 환원함에 따른 상승세
서울 휘발유 가격이  ℓ당 1600원을 넘어섰다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 이정민 기자]서울 휘발유 가격이 1600원을 넘어선 건 지난 해 11월 28일 이후 5개월 여만에 처음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서울 주유소 보통 휘발유 평균가격은 ℓ당 1603.09원으로 전날보다 6.95원 올랐다.

첫날 저녁 7시 기준 서울 휘발유 가격 인상 폭인 ℓ당 32.05원을 더하면 이틀 만에 총 39.00원 올랐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 대비 ℓ당 7.51원 올라 첫날 5개월 만에 1500원을 돌파한 뒤 이날 1507.63원을 기록했다. 이틀 동안 총 32.93원 올랐다.

이튿날까지의 오름폭을 보면 전국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상분 65원의 49.3%, 서울 휘발유 가격은 60.0%를 반영했다

경유 가격은 전국 평균 ℓ당 5.66원, 서울 평균 ℓ당 3.88원 올라 각각 1379.07원, 1470.72원으로 집계됐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정유사 직영 주유소의 경우는 2주 정도 시차를 두고 인상분을 서서히 반영하기로 한 만큼 전날보다 폭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전날 서울 지역에서 절반 이상 반영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6일부터 6개월간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처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함에 따라 전날부터 유류세 인하 폭은 15%에서 7%로 줄였다.

휘발유는 ℓ당 65원, 경유는 46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6원씩 가격이 오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