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TE-R‘ 기술 진화 이끈다...중소기업들과 협업 진행
LG유플러스, 'LTE-R‘ 기술 진화 이끈다...중소기업들과 협업 진행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5.0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및 신설 철도 노선에 적용될 LTE-R,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 연계 방안 모색
중소기업·스타트업과 상생협력 강화통해 경쟁력 높인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들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LTE-R(철도통합무선통신)은 4G 이동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Railway)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로 노후화된 열차무선설비(VHF방식)를 개선해 열차 간, 열차와 관제 간, 유지보수자 상호 간 필요한 음성과 영상,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들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자사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들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이번 프로젝트에 중소기업들과 기존 및 신설 철도 노선에 적용될 LTE-R에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 연계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LTE-R 분야에 진출하려는 중소기업·스타트업과 상생 협력을 강화하고, ‘LTE-R 종합검증센터’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협력사들에게는 LTE-R에 관련된 다양한 교육을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교육훈련이 제공된다. LG유플러스는 대전 R&D 센터에 마련된 최신 시설의 교육장을 통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LTE-R 센터 설비와 현장 간 통신하기 위한 700MHz 기반의 기본 무선망 기술과 전송·네트워크·전원 분야 등 LTE 특화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한다. 이와 같은 협력과 훈련의 프로젝트를 통해 협력사 및 고객사의 전문 인력 양성과 기술력 고도화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들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자사 ‘LTE-R 종합검증센터’에서 중소기업들과 함께 LTE-R 기술 진화를 이끌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오영현 LG유플러스 무선사업담당은 “최근 LTE-R 구축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중소기업들과 협업을 기반으로 하는 개방형 시험환경을 마련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철도통합무선망 현장에 공급될 제품의 안정성 및 품질 향상의 기반을 마련하고, 나아가 국내 LTE-R 전체 기술력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도록 시장 선도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구축을 마친 소사-원시선 도시철도사업에 LTE-R 사업을 진행하며 관련 기술 고도화 및 운영 역량을 축적해왔다. 지난해 6월부터는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 2,5호선의 노후화된 열차무선시스템을 LTE-R로 고도화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신림선 경전철 LTE-R 사업을 수주했고 현재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오송 시험선을 비롯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에 철도통합무선망을 구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