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자전거사고 응급실 이용, 성인보다 약 3배↑
소아·청소년 자전거사고 응급실 이용, 성인보다 약 3배↑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5.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활동 증가 5-6월에 가장 많고, 주말·오후 시간대 많이 발생
질본, 자전거사고 예방 안전수칙 안내…‘자전거사고 예방에 헬멧 착용 필수’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성인보다 3배 높았으며,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에 비해서도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한 이 같은 분석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2012-2017)’는 질본이 매년 23개 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손상환자 관련 심층자료를 수집해 손상 통계를 산출한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 수는 4만6635명으로 이는 전체 교통사고 환자(27만828명) 중 17.2%에 해당되며, 남자(3만6854명)가 여자(9781명)보다 4배가량 더 많았다.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36.2%)은 성인(12.3%)보다 3배 높았고,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17.2%)에 비해서도 2배 높았다.

자전거 사고는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부위는 외상성 머리손상(46.6%)이 주로 차지하며, 다음으로 상지(21.9%), 하지(15.7%)순으로 나타났으며, 사고 발생 시 헬멧 착용은 4.6%에 그쳐 대부분 미착용(70.3%)으로 나타났다.

손상 발생 시 활동 현황을 보면 여가활동(53.1%)과 일상생활(38.2%)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으며, 발생장소로는 주로 일반도로(44.5%)가 많았으며 골목길도 높은 비중(28.7%)을 차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안전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안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어릴 때부터 안전한 자전거 운행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평소 학교와 가정에서 꾸준히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