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재인 정부 2년 중간 성적표는 낙제점”
나경원 “문재인 정부 2년 중간 성적표는 낙제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0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문재인 정부 2년 중간 평가 ‘낙제점’
나경원, 문재인 정부 한국 경제 체질 자체를 약체로 만들어
문재인 정부 2년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3대 악의 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민생파탄·좌파독재 2년 집중 해부 대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민생파탄·좌파독재 2년 집중 해부 대토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정권 2년 중간 성적표는 낙제점”이라며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이라는 3대 악의축으로 한국 경제가 체질 자체를 약체로 만들었다며 우리나라 경제가 중병을 앓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경제는 무너지고 민생은 파탄 났으며, 안보가 흔들리고 외교 수준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정치는 멈췄고 국론이 분열돼 사회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소득주도성장은 한마디로 잘못된 전제 위에 쌓인 오류로 역사적으로 성공사례가 극히 드물다”며 “또 반드시 써야 할 곳에만 아껴서 써야 하는 게 세금인데 지금 이 정부는 퍼주기 중독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도발을 감행한 후 발사체, 또는 전술 유도무기라는 말로 도발이 아니라는 말장난에 매달렸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문재인 대통령과는 3일 만에 통화했는데 북한에 식량을 제공한 게 시의적절하다는 반응만 나와서 국민 기대와는 다소 먼 얘기”라고 지적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날치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헌법이 정한 사법부 독립 원칙이 실질적·절차적으로 손상될 우려가 있다고 문무일 검찰총장과 현직 판사, 여당 의원 등도 비판했다”며 “여야는 패스트트랙 무효를 논의해야 할 때이며, 그것이 국회 정상화와 민생 국회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