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식량지원' 공식화 추진, 美백악관 “대북 최대 압박 이어져… 韓대북 식량지원 개입 안해”
정부 '대북 식량지원' 공식화 추진, 美백악관 “대북 최대 압박 이어져… 韓대북 식량지원 개입 안해”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0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더스 대변인 “우리의 중나점은 비핵화”
美백악권, 韓 대북 식량지원 개입 안할 것
정부, 대북 식량지원 추진 공식화... 방식 규모 검토
세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세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미국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대북 최대 압박 기조를 재확인하면서 우리 정부의 인도적 대북 지원에 대해선 개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평양으로부터의 추가 도발이 있었음에도 한국이 북한에 식량을 보내는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괜찮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을 받고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최대 압박 전략을 계속해 나간다는 것"이라며 "우리의 주안점은 비핵화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 "한국이 그 부분에 있어 진행해 나간다면 우리는 개입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의 이러한 입장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북제재 등 비핵화 견인을 위한 최대 압박 원칙을 유지해 나가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도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우리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7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 한 한미정상 간 통화에서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