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모바일플랫폼 웰뱅 2.0 개편
웰컴저축은행, 모바일플랫폼 웰뱅 2.0 개편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5.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컴저축은행이 모바일 플랫폼 웰뱅을 2.0으로 개편했다. /사진=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이 모바일 플랫폼 웰뱅을 2.0으로 개편했다. /사진=웰컴저축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웰컴저축은행이 모바일 금융플랫폼인 웰뱅(웰컴디지털뱅크)을 2.0으로 개편했다고 9일 밝혔다.

웰뱅은 출범 1년만에 다운로드 50만명, 실사용자 40만명 이상을 확보한 모바일 플랫폼이다.

이번 개편으로 웰뱅은 UI/UX(사용자편의, 사용자경험)를 고객맞춤형으로 바꾸고 주요 상품을 리뉴얼했다. 고객의 성향에 따라 메인화면이 다르게 나타나는 등 개인화 및 편의성에 중점을 뒀다.

더불어 메뉴접근성을 강화하고 송금·이체 등 뱅킹 시스템을 더욱 직관적으로 변경했다.

아울러 웰컴저축은행의 대표적인 수시입출금 상품의 금리와 우대한도를 조정하고 이자 지급주기도 3개월에서 1개월로 변경해 매달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웰뱅전용상품인 'Welcome 비대면 보통예금‘ 계좌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잔액 구간 5000만원 이하까지는 조건 없이 연 1.7%의 확정금리를 제공한다. 직장인 보통예금은 500만원 한도던 우대조건이 1000만원으로 상향돼 우대금리 포함 최대 연 2.5% 금리가 적용된다.

그동안 4% 상시 할인을 제공했던 쿠폰몰도 더 높은 할인율과 기획상품으로 함께 업그레이드 됐다. 웰뱅앱 내에서 결제는 계좌이체방식으로 현금구매와 동일한 소득공제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환전업무를 하고 있는데 자산 1조원 이상 대형저축은행에 허용된 소액외환 송금업무도 하반기에는 웰뱅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웰뱅을 주거래 저축은행으로서 이용하기에 손색이 없도록 고객의 관점에서 뱅킹기능 및 생활편의성을 업그레이드 했다”며 “고객이 만족하고 계속해서 찾아와서 이용하는 구조로 안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확장 및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