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인도네시아서 디지털 금융서비스 확대
신한은행, 인도네시아서 디지털 금융서비스 확대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05.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진출 국내은행 최초로 모바일 뱅킹 이용한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신한인도네시아은행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인도네시아은행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신한인도네시아은행(Bank Shinhan Indonesia)이 현지에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확대한다.

신한은행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인터넷 및 모바일 뱅킹을 통해 해외로 송금을 보낼 수 있는 '온라인 해외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비대면 예금, 대출에 이어 해외송금 서비스까지 잇따라 출시하면서 비대면 · 디지털 기반의 금융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현지 진출 국내은행 중 최초로 모바일 뱅킹을 통한 비대면 해외송금을 시작했다. USD, EUR, JPY, SGD, AUD, HKD 6개 통화로 월 미화 2만 5000달러 상당액까지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송금을 보낼 수 있으며 송금 금액에 따라 자동으로 환율우대가 적용된다고 신한은행 측은 설명했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지난 2016년 5월 영업을 시작해 2017년에 처음으로 인터넷뱅킹과 ATM 서비스를 시작, 해외 자동화기기 네트워크 연계(APN), 지급결제망 국가간 연동(NPG) 등 단기간에 비대면 ·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프라 구축작업을 완료했다.

이후 지난 1월에는 중도해지 수수료를 없애는 등 현지 은행의 정기예금 상품과 차별화한 비대면 정기예금을 출시해 4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에 250억 루피아(원화 20억 4000만원 상당)의 판매고를 올렸다.

4월에는 인도네시아 최대 모바일 소비자 금융사인 아꾸라꾸(Akuraku)와 제휴를 통한 대출 상품 '채널링'의 마케팅을 시작해 한 달여 만에 1만 792개 계좌, 총 131억 루피아(원화 10억 7000만원 상당)의 대출을 취급하며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비대면 · 디지털 기반의 금융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는 신한 쏠(SOL)을 인도네시아 현지에 적합하게 업그레이드 한 새로운 모바일 뱅킹을 출시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영업점 방문 없이 계좌를 신규 할 수 있는 비대면 계좌신규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라며 "한국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고객의 편의성을 높힌 새로운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이번 온라인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를 맞아 현지의 대표적인 공유경제 회사인 고젝(GO-JEK)이 운영하는 결제 플랫폼 고페이(GO-PAY)와 마케팅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5000달러 상당액 이상 송금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고페이 바우처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