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구조영웅 안동민, 알고보니 후원금으로 도박하고 안락사 방치?
'동물구조영웅 안동민, 알고보니 후원금으로 도박하고 안락사 방치?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5.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구조영웅 화제
동물구조영웅으로 유명한 안 씨, 알고보니 다른 실체?
'동물구조영웅'으로 떠오른 안동민씨(가명)가 화제가 됐다./ SBS '궁금한이야기Y' 캡처
'동물구조영웅'으로 떠오른 안동민씨(가명)가 화제가 됐다./ SBS '궁금한이야기Y'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동물구조영웅으로 유명세를 탄 안동민씨(가명)가 화제가 됐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동물 구조 영웅 안 씨 두 얼굴에 대해 추적했다.

방송에 따르면 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활동 중인 그는 모든 식용견 농장을 없애겠다는 일념으로 한 해 동안 300마리 이상의 개들을 구조 해왔다.

그가 전국의 개 농장을 급습하는 구조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그는 일약 ‘동물구조영웅’이 됐다.

그런데 일부 동물 활동가들 사이에서 안 씨의 활동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에 따르면 안 씨는 후원금을 사욕을 채우고 구조한 강아지들을 안락사시킨다는 것.

그가 구조한 유기견들은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개를 돌봐주는 곳에 방치됐다.

실제로 안씨가 있는 구조팀에서 구해낸 학대견 네 마리를 얼마 간 이곳에 맡겼다 데려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안 씨의 전 연인 김 씨가 본인 명의 통장으로 입금된 5천만원을 보여주며 다른 목적으로 후원금이 사용됐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