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아내, 옆자리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너희 엄마 칼맞았다며?" 김성수 아내 죽음 혜빈에게 온전히 상처로 남아
김성수 아내, 옆자리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너희 엄마 칼맞았다며?" 김성수 아내 죽음 혜빈에게 온전히 상처로 남아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5.1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수 아내 논란 실체는?
쿨 유리, 김성수 아내와 절친이었다
김성수 아내 사망사건에 대한 아픈 시선 “상처 많이 받아”
김성수 아내 절친 유리 “혜빈, 그동안 챙겨주지 못해 미안해”
그룹 쿨 유리가 사망한 친구이자 김성수의 전 아내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그룹 쿨 유리가 사망한 친구이자 김성수의 전 아내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그룹 쿨 유리가 사망한 친구이자 김성수의 전 아내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다.

8일 방송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성수 부녀가 미국에서 잠시 귀국한 유리를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서로 4년 만에 보는 것이라며 설레어 했다.

유리는 김성수가 자리를 비운 사이 혜빈과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유리는 “나랑 너희 엄마랑 친구였다. 엄마랑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되게 친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성수의 전 아내이자 혜빈의 엄마는 지난 2012년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옆자리 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했다. 당시 김성수와 전 아내는 이혼한 상태였다.

엄마가 그리웠던 혜빈은 유리에게 "엄마가 무슨 색을 좋아했냐"면서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유리는 "엄마가 옷을 엄청 좋아했다. 신발, 가방 좋아했다. 혜빈에게 맨날 예쁜 것을 사줬다"면서 "보라색을 좋아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혜빈은 "나도 보라색을 좋아한다"며 엄마와의 공통점을 찾아갔다.

유리는 김성수가 아내와 처음 만났던 순간도 떠올렸다. 유리는 "이모랑 엄마가 만나는 자리에 아빠가 왔었다. 그렇게 얼굴을 알고 지냈는데 아빠랑 엄마랑 만난다더라"고 말했다. 또 유리는 "엄마가 가게를 했었는데 아빠가 매일 찾아왔다더라. 엄마가 이모한테 매일 자랑했다. 성수 오빠가 맨날 꽃 사다주고 커피사줬다더라"고 설명했다.

김성수는  '살림남' 출연 동기를 털어놓으며 "혜빈이 친구가 '너희 엄마 칼 맞아 죽었다며?'라고 물어봤다더라. 정말 슬펐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김성수 전 아내는 지난 2012년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났으며 김성수 나이는 올해 52세, 딸 혜빈이는 14세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