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남서부 지역, 규모 6.1 지진 발생
파나마 남서부 지역, 규모 6.1 지진 발생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마 당국 "사상자는 없지만, 쓰나미 경보 없었다"
12일(현지시간), 파나마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했다. /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 홈페이지 캡처
12일(현지시간), 파나마에서 규모 6.1 지진이 발생했다. /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 홈페이지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파나마 남서부 지역에 규모 6.1 지진이 발생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파나마 남서부 지역에서 12일(현지시간)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지진 발생 위치는 코스타리카와 국경을 접한 플라사 데 카이산에서 남동쪽으로 7㎞ 떨어진 곳이다. 진원의 깊이는 37.3㎞이다. 이번 지진 때문에 푸에르토 아르뮬레스의 사용하지 않는 잔교 일부가 파손되었다. 파나마 소방당국은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에서 여러 지역 주민들로부터 땅이 흔들렸다는 신고를 받았다면서 침착하게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코스타리카의 중심부에서도 지진이 감지됐으나 현재까지 피해 보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파나마 당국은 지진 발생 2시간 후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쓰나미 경보도 없었다고 밝혔다.


최근 한반도 주변 곳곳에서도 진도 2.0 ~ 4.0 지진들이 자주 관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