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총파업' D-2, 정부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
'버스 총파업' D-2, 정부 "버스요금 인상 불가피"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버스노조, 15일부터 총파업 예고
전국의 버스노조는 오는 15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전국의 버스노조는 오는 15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정부가 "버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도권 등 전국 11개 지자체의 버스 총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중교통 혼란이 예상된다. 정부는 12일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버스 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버스요금 인상 없이 버스 파업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버스 요금 인상 권한 등은 버스회사가 아닌 지자체가 갖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버스업계의 인력 추가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추가재원이 필요하다. 노선버스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주 52시간이 시행되면 전국적으로 7천여명의 버스기사가 더 필요하다. 정부는 지자체가 버스요금을 인상하면, 부족한 부분을 정부예산과 제도 정비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각 지자체가 운영하는 일반광역버스도 정부가 맡아 준공영화 하겠다고 말했다.  문제는 각 지자체 마다 요금인상 폭에 대한 견해가 모두 다르다는 것이다.

버스노조와의 극적인 협상을 성사시키지 못할 경우, 15일 오전부터 서울·경기를 포함한 전국 11 곳의 버스 2만여대가 멈춰 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버스 파업에 대비해 오는 14일 각 시·도 부단체장 회의를 열어 도시철도 연장 운행과 전세버스 투입 등 구체적인 비상수송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