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 첫 노동이사 양광석 씨 임명
경기도 공공기관 첫 노동이사 양광석 씨 임명
  • 수원=김승환 기자
  • 승인 2019.05.1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공정하게 혜택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 당부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이 양광석 경기신용보증재단 노동이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이 양광석 경기신용보증재단 노동이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경기도 공공기관 노동이사가 처음 탄생했다.

13일 도에 따르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 남부지역본부소속 양광석 씨를 재단 노동이사로 임명했다. 현행제도는 이사장의 추천을 받아 시도지사가 신용보증재단 이사를 임명하도록 하고 있다.

이 지사는 “노동자들이 경영에 참여하는 첫 사례이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면서 “특정한 사람이 특혜를 받는 일 없이 많은 사람들이 공정하게 혜택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양 노동이사에게 당부했다.

노동이사제는 노동자대표가 노동이사직을 맡아 이사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등 공공기관 경영에 참여하는 제도다. 이 지사의 공약사항으로 지난해 7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도 선정됐다.

양 노동이사는 임기 3년의 비상임이사로 재단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을 행사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 11월 제정된 ‘경기도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 산하 공기업과 정원 100명 이상 출자·출연기관은 노동이사제를 적용해야 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올 초 정관 등 내부규정을 정비한 후 소속 노동자를 대상으로 노동이사 공개모집, 노동자 투표를 실시했다. 이어 임원추천위원회 심사, 이사회 의결 등을 거쳐 지난달 말 최종 2명의 노동이사 후보를 도에 임명 제청했으며 이 가운데 양 씨가 경기도 1호 노동이사에 임명됐다.

노동이사제 의무도입 기관은 경기도시공사와 경기관광공사, 평택항만공사 등 3개 공기업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의료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킨텍스 등 8개 출자·출연 기관이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을 제외한 10개 의무도입 기관은 오는 9월말까지 노동이사 임명을 완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