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자 주식 주문 쉬워졌다...코스콤, 체크에이치포스 출시
기관투자자 주식 주문 쉬워졌다...코스콤, 체크에이치포스 출시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5.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스콤
사진=코스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코스콤은 기관투자자와 전문투자자를 위한 종합금융정보단말서비스인 ‘체크엑스퍼트플러스’(CHECK Expert Plus)에 주문기능이 탑재된 ‘체크에이치포스’(CHECK H-FOS)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금까지 중소형 전문사모펀드나 자문사, 전문투자자들은 자체 전산 시스템이 없어 다량의 주식주문을 넣을 때 거래 상대방에게 직접 연락행 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하지만 이 서비스를 통해 주식 주문을 손쉽게 할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는 국내 주식뿐 아니라 해외 주식 주문 서비스도 제공한다. 앞으로 시장 수요에 맞춰 채권과 파생상품 등에 대한 체결과 결제, 시뮬레이션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김학구 코스콤 정보사업단장은 “앞으로도 시장을 이끄는 서비스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들과 공동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양질의 핀테크 일자리 확보를 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스콤은 향후 독립투자자문업(IFA: Independent Financial Adviser) 시장 확대에 대비해 체크엑스퍼트플러스 플랫폼의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판매회사로부터 독립해 중립적으로 자문을 제공하는 IFA가 다양한 투자상품을 비교 분석해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체크엑스퍼트플러스의 기능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