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임지현&박준성 '우릴 죽이려는 거 같다' 인터뷰 발언…소비자 분노 돋아
'임블리'임지현&박준성 '우릴 죽이려는 거 같다' 인터뷰 발언…소비자 분노 돋아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5.14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블리'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그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함께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해당 내용이 알려지면서 고객들은 '사과의 진정성이 없다'며 분노하고 있다./임블리 인스타그램
'임블리'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가 그의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함께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해당 내용이 알려지면서 고객들은 '사과의 진정성이 없다'며 분노하고 있다./임블리 인스타그램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곰팡이 호박즙'으로 시작, 여러 논란 속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임블리' 임지현 씨와 남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의 인터뷰 내용에 고객들이 분노하고 있다.

임 씨와 박 대표는 지난 13일 중앙일보와 단독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해당 내용이 알려지자 그간 임블리의 고객이던 소비자들이 이들의 발언에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앙일보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이들은 '곰팡이 호박즙 사태의 원인'에 대한 질문에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이 불안하다고 하니 너무 죄송했다"며 "빨리 해결하고자 전체를 환불했다. 지금도 당연히 책임져야 할 것이 있으면 책임지는 게 맞다고 생각하나, 아닌 것은 제대로 밝히고 싶어 버티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호박즙 환불 이후 불만'에 대해 박 대표는 "호박즙 이후 뭔가가 보이면, 다 곰팡이 아니냐고 묻는다. 어떤 분은 많은 보상을 요구한다"며 고객 태도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또 '명품 브랜드 카피 논란' 등에 대한 질문에서도 "취급하고 있는 제품 2000여종 가운데 카피 디자인 몇 가지가 나왔다. 그런데 랩을 잘하고 싶으면 잘하는 랩을 들어야 하는 것처럼, 패션에서도 영향을 받는다. 그걸 잘 응용하면 트렌드에 맞는 것이고 아니면 표절이라고 지적을 받을 것이다. 앞으로는 더욱 주의하겠다"는 답변을 남겼다.

'수습 및 재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선 "우리를 죽이려는 것 같다"고 억울함이 비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에 과거 임블리를 이용하던 고객들은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여태까지 보인 사과에 대한 진정성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골자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객은 "결국 자신들은 억울하다는 것 아니냐"며 "인스타그램 등에 올린 사과글은 전부 거짓으로만 보인다"면서 "이번 인터뷰로 영영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