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횡령 혐의' 승리,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매매·횡령 혐의' 승리, 영장실질심사 출석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5.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승리는 14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등장했다.

경찰은 앞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업무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8일 승리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승리는 자신을 둘러싼 혐의에 대해 대체로 부인하는 입장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법원 앞에서는 "성매매 혐의, 횡령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닫았다.

승리는 약 20억 원에 달하는 버닝썬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2억 원 가량은 자신이 운영하던 또 다른 주점인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빼돌리는 데 직접 관여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외에 승리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함께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유인석 씨와 지난 2015년 12월 일본인 투자자 A 씨 일행을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종사자 10여 명을 불러 4000만 원 가량의 대금을 지불했다는 것과, 2017년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 파티에서도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임민환 기자